‘파수꾼’ 김슬기 “은둔형 외톨이 캐릭터, 연기할 때 외로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슬기/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슬기/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슬기가 ‘파수꾼’에서 자신이 맡은 서보이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김슬기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파수꾼’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극 중 은둔형 외톨이 서보미 역을 맡은 김슬기는 “지금까지는 거의 혼자 촬영해서 많이 외로웠다. 모니터를 앞에 두고 24시간 동안 촬영하는 게 쉽지 않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김슬기는 “파수꾼들을 만날 날만 기다렸는데 엊그저께 야외촬영을 했다. 배우분들과 기쁜 마음으로 만나서 호흡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로 경찰도 검찰도 잡지 못한 범인을 잡는 ‘파수꾼’의 활약과 이들이 서로 아픔을 치유하고 정의를 실현해가는 모습을 그린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