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배우다’ 마이틴 유빈, AOA 찬미와 커플 연기…과감한 스킨십에 ‘심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내가 배우다' 마이틴 유빈, AOA 찬미 / 사진제공=K STAR

‘내가 배우다’ 마이틴 유빈, AOA 찬미 / 사진제공=K STAR

‘내가 배우다’에서 새로운 아이돌 커플이 탄생할까.

13일 방송되는 K-STAR 예능프로그램 ‘내가 배우다’에선 새로운 연상연하 커플이 달달한 케미로 뜻밖의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미파이널 빅매치가 펼쳐질 이날 방송에서는 마이틴 유빈과 AOA 찬미가 ‘오늘부터 1일’을 외치며 급 로맨스가 진전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특히 두 사람은 링대결에서 함께 하는 첫 호흡이기 때문에 첫 만남부터 심쿵 유발 커플로 발전한 계기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유빈과 찬미는 링 대결에 앞서 ‘힘쎈여자 도봉순’의 달달한 스킨십 장면을 연습하게 됐다. 이에 찬미가 누나답게 노련한 스킨십 코칭을 선보이자 스무 살 소년 유빈은 부끄러움에 몸 둘 바를 몰라 했다는 후문이다.

유빈은 지난 번 네 번째 빅매치 당시에도 6살 연상의 파트너 나인뮤지스 금조와 호흡을 맞추며 수줍어하는 순수남의 모습을 보였던 터.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2살 연상의 찬미를 만나 ‘쎈 언니들’의 연속 리드를 당하게 된 연하남으로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본격 연기 대결을 앞두고 MC들이 실제 연인 같은 마음으로 연기를 해야 한다고 말하자 유빈은 당찬 대답으로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과감한 스킨십까지 이어가며 현장에 있던 출연자들은 물론, 스태프들까지 심쿵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처럼 누나들을 사로잡으며 연하남 홀릭에 빠지게 만들고 있는 유빈이 이번엔 어떤 매력으로 찬미를 사로잡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 실제 러브라인으로 의심받을 만큼 리얼 커플 케미를 선보일 유빈과 찬미의 커플 연기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내가 배우다’는 차세대 연기돌을 꿈꾸는 8인의 현직 아이돌 도전자들의 연기 대결로 순위가 매겨지며 최종 1위를 차지한 사람에게는 신작 드라마에 캐스팅 되는 기회가 주어지는 연기돌 등용문 프로그램.

매드타운 조타, 크나큰 박승준, 빅톤 정수빈, 마이틴 송유빈, AOA 찬미, 나인뮤지스 금조, 에이프릴 나은, 모모랜드 낸시가 뜨거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탁재훈, 조우종, 안혁모가 진행을 맡고 있다.

유빈과 찬미의 뜻밖의 설렘이 그려질 ‘내가 배우다’ 10회는 13일 오후 6시 K STAR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