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민수 “초5 윤후, 가수할 얼굴은 아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라디오스타' 윤민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윤민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바이브 윤민수가 아들 윤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으로 바이브 윤민수·SG워너비 이석훈·존박·Y2K 고재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윤민수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초등학교 5학년이 된 아들 윤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윤민수는 윤후 얘기에 싱글벙글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등 ‘아들 바보’의 면모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윤민수는 유독 윤후의 얼굴에 대해서는 냉정한 평가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윤후에게 ‘가수를 할 얼굴은 아니다’라고 했더니 한 마디 하더라고요”라는 말과 함께 다른 직업을 추천했음을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윤민수는 윤후의 스타일까지 책임지는 ‘일등’ 아빠임을 밝혔는데, 그 와중에도 “윤후가 팔 다리가 길고 예뻐요”라고 아들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윤민수가 전하는 아들 윤후의 근황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