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네켄 스타디움’ EDM 아티스트 라인업 공개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이네켄 스타디움 포스터

하이네켄 스타디움 포스터

‘위대한 여정 – Grand Voyage’라는 테마로 오는 7월 8일 잠실 주경기장에서 개최되는 ‘하이네켄 프레젠트 스타디움(이하 하이네켄 스타디움)’에서 공연될 5개 장르와 출연진이 공개됐다.

하이네켄 스타디움은 잠실 주 경기장 내, 거대한 오각형 형태의 다섯 개 스테이지에서 각기 다른 다섯 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한국 최초로 컨셉츄얼 페스티벌로서 화제가 되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본 페스티벌은 화려한 특수효과와 관객 참여 형 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으며 매년 전석 매진이라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라인업 위주의 페스티벌이 아닌, 콘셉트만으로도 충분히 페스티벌을 흥행시킬 수 있다는 인식을 보여 준 최초의 페스티벌로, 올해 역시 라인업이 발표되기 전 이미 90% 이상의 티켓이 판매되어 매진을 앞두고 있다.

아울러 하이네켄 스타디움을 장식할 각기 다른 5개의 EDM 장르와 아티스트가 발표됐다.

스타디움의 시작을 알릴 첫번째 무대에는 댄스 뮤직의 클래식이라 불리는 하우스(House)의 디제이·프로듀서인 크리스 레이크(Chris Lake)가 출연한다. 2006년 발표한 글로벌 히트 싱글 “Change”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으며 최고의 하우스 아티스트로 인정받고 있다. 크리스 레이크(Chris Lake)의 세련되고 중독성 높은 하우스 뮤직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이어서 두번째 무대는 속도감 넘치는 브레이크 비트에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드럼 앤 베이스(Drum & Base)를 플레이하는 영국 출신의 디제이·프로듀서 뉴톤(Nu:Tone)과 브라질 출신의 영국 디제이·프로듀서 스파이(S.P.Y)의 합동 무대로 열린다. 영국을 비롯한 전세계 EDM페스티벌에서 활약하고 있는 뉴톤(Nu:Tone)과 스파이(S.P.Y)가 선사하는 특별한 무대는 스타디움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할 것 이다.

최근 가장 핫한 일렉트로닉 댄스로 힙합을 기반으로 한 트랩(Trap)이 여성 디제이·프로듀서인 앨리슨 원더랜드(Alison Wonderland)가 스타디움의 세번째 무대를 장식한다. 2013년 데뷔 이래로 여러 스타일이 섞인 음악과 함께 스트리트 패션 스타일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로 걸크러쉬의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이번 앨린슨 원더랜드(Alison Wonderland)의 무대는 스타디움에서 가장 흥미 있는 무대가 될 것 이다.

페스티벌의 절정으로 이끌 네번째 무대는 국내 클럽신(scene)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르로 강렬한 전자음 위주의 일렉트로 하우스(Electro House)의 디제이·프로듀서 대닉(Dannic)이 출연한다. 세계적인 DJ 매거진인 DJ Mag Top 100에 2013년부터 4년 연속으로 선정된 아티스트로 일렉트로 하우스의 매력을 선보일 것 이다.

마지막으로 트랜스(Trance) 장르를 선보이는 러시아 출신의 아티(Arty)가 스타디움의 대미를 장식한다. 광할한 서사감과 중독성 높은 음악 전개가 특징인 트랜스 장르는 EDM신(scene) 발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장르로 알려져 있다. 아티(Arty)의 특유의 Epic한 트랜스 음악으로 스타디움을 황홀함에 빠트릴 것이다.

스타디움은 1회인 2014년부터 ‘스페이스 서커스’, ‘신화’ 등 페스티벌을 상징할 수 있는 메인 테마를 선보이며 국내 최초의 컨셉츄얼 페스티벌로 자리잡았다. 올 해에는 ‘위대한 여정’이라는 메인 테마와 함께 스타디움의 마스코트라 할 수 있는 거대한 빛의 인형인 둔두(DUNDU)의 퍼포먼스와 LED 라이팅 쇼, 불꽃놀이 등 무대효과와 함께 스타디움 고유의 프로그램으로 더욱 진일보한 페스티벌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 이다.

아울러 인터파크, 예스24 등 예매처를 통해 정가에서 10% 할인된 파이널 티켓이 11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파이널 티켓은 마감 수량까지 선착순으로 판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