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동물농장’ 드디어 출연 “꿈 이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동물농장'

/사진=SBS ‘동물농장’

위너는 ‘성공한 덕후’였다.

위너는 오는 17일 방송될 SBS ‘TV 동물농장’(이하 ‘동물농장’)에 출연한다. 2주에 걸쳐 반려동물과의 생활기를 공개할 예정. 방송에 앞서 위너가 ‘동물농장’에 출연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위너의 김진우는 ‘동물농장’ 스튜디오 촬영장 대기실에서 스태프들에게 “저희가 정말 나오고 싶었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강승윤은 “꿈을 이뤘다. 어릴 적 꿈을 이룬 것 같다”고 환호했다. 위너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가장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동물농장’을 꼽기도 했다.

하지만 ‘동물농장’에 출연하기란 희망 만으로는 쉽지 않은 일. 2001년 첫 방송을 시작해 무려 16년 동안 사랑받아온 장수 프로그램인 ‘동물농장’은 800회가 넘는 동안 인간과 동물의 진정한 교감을 그리며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해왔다.

‘동물농장’의 이경홍 PD는 “위너가 반려동물을 키운 지 2년이 넘었더라. 직접 만나보니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진정성이 느껴졌고, 여러 마리의 반려동물들이 각기 개성도 넘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재 위너는 숙소에서 3마리의 고양이와 1마리의 개, 총 4마리의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다. 이승훈은 ‘오뜨’라는 이름의 수컷 이탈리안 그레이하운드견을, 김진우는 ‘레이’와 ‘베이’라는 두 마리의 수컷 스핑크스 고양이를, 송민호는 ‘조니’라는 암컷 먼치킨 고양이를 기른다.

강승윤은 따로 반려동물을 입양하진 않았지만, 숙소에서 함께 살면서 주인 못지않게 이들을 케어 한다.

김진우는 “레이와 베이, 둘 다 잘생겼다”라며 자랑했고, 송민호도 이에 질세라 “그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저희만 보기에는 아까웠다”라고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

이승훈은 “스타 동물 제작자가 되겠다”며 ‘동물농장’ 방송을 통해 슈퍼스타가 된 ‘오뜨’의 모습을 꿈꿔 웃음을 선사했다.

‘동물농장’ 출연이 결정된 이후 위너를 가장 들뜨게 했던 것은 반려동물들의 평소 모습을 엿볼 수 있게 된 점. 멤버들은 모두 입을 모아 “내가 없을 때 뭐 하는지 정말 궁금했다”라고 밝혔다.

실제 위너가 스케줄로 인해 집을 비운 사이, 관찰 카메라에 반려동물들의 은밀한 사생활이 담겼다. 특히 송민호는 “조니의 새로운 모습을 봤다”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위너와 반려동물들의 리얼한 생활기는 오는 18일 오전 9시30분 ‘동물농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