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유승민 의원 “이경규, 날 안 찍었을 듯…눈을 보면 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냄비받침'에 유승민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KBS2

‘냄비받침’에 유승민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KBS2

이경규가 유승민 의원과 첫 만남을 마쳤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 2회에서 MC 이경규는 자신의 출판 아이템인 ‘대선 낙선자 인터뷰집’을 위해 유승민 의원과 만난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부터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국회의원의 마크맨(전담 취재 기자를 일컫는 말)을 만날예정이다. 유승민 의원부터 대선 후보들의 마크맨들이 털어놓는 대선 뒷이야기에서는 돌직구 멘트들과 포복절도할 이야기들이 펼쳐졌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냄비받침’에 출연한 유 의원은 “주위에서 대선 때 졌는데 왜 안 나가냐고 하더라”며 강력한 권유로 출연하게 됐음을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또 유 의원은 “눈을 보면 대강 알아. 이경규 씨는 날 안 찍었을 듯”이라며 돌직구를 날려 이경규를 당황하게 만드는 등 놀라운 예능감으로 천하의 이경규를 들었다 놨다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이경규는 끊임없는 밀당 속에 유 의원과의 스릴 넘치는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는 전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유승민, 심상정, 홍준표, 안철수 의원의 마크맨과의 만남도 기대를 한껏 모은다. 이들은 대선 비하인드와 관련해 거침없는 폭탄 발언들을 쏟아 낼 예정으로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마크맨은 “김정숙 여사의 대통령 호칭은 ‘우리 재인씨’”라고 폭로하는가 하면 홍 의원의 마크맨은 “너무 솔직한 스타일이라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다음날 항상 사과하셨다”고 털어놨으며, 안 의원의 마크맨은 “안철수 의원은 일취월장 노력형 후보”라고 증언해 시선을 모았다.

또 유 의원 마크맨은 “유승민 의원은 핸드폰 배경 화면도 딸 얼굴”이라며 자타공인 ‘딸 바보’를 인증하는가 하면, 심 의원의 마크맨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당내 대선 전략 회의 때 나가라는 말이 없어 스스로 회의 내용을 걸러서 기사를 써야 했다”며 웃픈 비하인드를 털어놓으며 이제야 말할 수 있다는 듯 가슴속에 담아 두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조리 쏟아 부었다는 후문이다.

이경규의 거침없는 행보에 대해 제작진은 “이토록 솔직한 이야기가 쏟아져 나올지 미처 몰랐다. 그 어떤 예능보다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인터뷰집이 탄생될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좋으면 좋고, 아니면 냄비받침으로 써도 좋을 나를 위한 궁극의 인생템 ‘냄비받침’은 13일 오후 11시 10분 2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