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김지원, ‘자수성가 똘아이’ 선택…박력+솔직 ‘걸크러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김지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쌈, 마이웨이’ 김지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김지원이 신데렐라의 유리 구두를 걷어차고 ‘맨발의 장수’ 삼국지 장비를 자처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최애라(김지원)는 제 손으로 박무빈(최우식)이 선물한 구두를 벗어 던졌다. 다시 한 번 꿈을 향해 달리기 시작하며 첫 번째 도장 깨기를 알렸던 그녀가 미래가 불투명한 백수임에도 신데렐라 대신 “자수성가 똘아이형” 여성을 선택한 것. “유리 구두 나부랭인 개나 주라고” 말이다.

순수한 무빈의 애정 공세에 흔들리던 찰나, 고동만(박서준)이 “썸만 타. 다 엎어버리기 전에”라며 또다시 선을 넘으려 하자 “내가 좋아 죽겠다는데, 굳이 철벽을 쳐야 될 이유가 있어? 오늘부터 우리 1일!”이라며 공식 연애를 선언한 애라였다. 박력을 뽐내며 애정 전선을 정리했고 “내가 지금 무빈씨를 막 되게 좋아하고 그러진 않거든요. 좀 충동적으로 사귀자고 한 거라”며 솔직한 사과를 전했다.

전 남친 김무기(곽동연)에게 크게 데인 후 연애에 감을 잃은 듯했지만 애라는 “달달하게 팍팍 들이대는 확실한 내 꺼가 필요해”라며 무빈에게 올인하기로 결심했다. 동기 박찬숙(황보라)의 결혼식에서 그녀에게 자동차 백미러를 잃은 시경(윤나무)이 의인의 밤을 언급하며 “파트너 동반인데 무빈이 그 숙맥은 매년 혼자 와서 찌그려져 있었거든요”라고 하자 곰곰이 고민하다 무빈이 선물한 구두를 신고 행사장에 갔다.

애라의 의도는 무빈 앞에 몰래 나타나 기쁨 주고 사랑받는 ‘서프라이즈’였으나, 그는 청첩장까지 나온 일본인 약혼자와 함께였다. 결혼할 여자가 따로 있었던 것. 게다가 “내가 애라씨한테 미안한 만큼 다른 걸로 공주 만들어 드리면 되잖아요”라더니 “고동만이 애라씨를 끔찍하게 생각하잖아요. 첨엔 그래서 애라씨가 더 좋았던 것도 사실 좀 있다”는 속마음으로 대반전을 선물했다.

애라는 무빈의 궤변에 따귀를 날렸고, 그가 선물한 구두를 벗어 던지며 “니가 백마 태워 호강시켜 주기만 바라는 여자들이 세상에 널렸을 거 같은가 본데. 그 신데렐라 기지배는 이제 드라마에서도 안 먹혀요. 진짜 현실에선요, 피 터지게 지 인생사는 ‘자수성가 똘아이형’ 여자들이 수두룩 짱짱하다고”라며 뒤돌아섰다. 눈물을 참아내며 맨발의 장수 삼국지 장비를 택한 애라에게 방송 직후 “멋지다”, “최애캐 경신” 등의 호응이 쏟아지는 이유다.

급기야 맨발인 제 꼴을 보고 화내는 동만에게 애라는 “떨린단 말이다. 너 그럴 때마다 내가 떨린다고. 나 이상하다고”라며 먼저 솔직한 감정 동요를 고백했다. 그녀의 멋진 결단과 선고백으로 사이다 행진을 더한 ‘쌈, 마이웨이’는 13일 오후 10시 8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