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X이유비, JTBC 웹드 ‘어쩌다 18’ 캐스팅…8월말 방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어쩌다18'에 캐스팅된 샤이니 최민호, 배우 이유비 / 사진제공=SM, 싸이더스HQ

‘어쩌다18’에 캐스팅된 샤이니 최민호, 배우 이유비 / 사진제공=SM, 싸이더스HQ

최민호와 이유비가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에 출연한다.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극본 유수지, 연출 김도형)’ 측은 13일 “샤이니 멤버 최민호와 배우 이유비로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간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꾸준히 선보인 JTBC가 올 여름 처음으로 선보이는 웹드라마는 참신한 아이디어, 발칙한 소재와 더불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신선한 캐스팅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어쩌다18’은 고교시절 왕따였던 남자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심폐소생 로맨틱 코미디다. 독특한 소재에 최민호, 이유비의 매력이 더해지면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로맨틱 코미디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민호는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인생 가장 찌질했던 순간을 리플레이 하게 되는 남자 주인공 오경휘 역을 맡았다. 시크함과 과묵함으로 중무장한 치명적 매력의 훈남 정형외과 레지던트지만 고교 시절 왕따였던 반전 과거가 있는 인물이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최민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치명적 매력의 레지던트와 찌질한 고등학생을 오가는 반전 매력으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밤을 걷는 선비’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에 컴백하는 이유비는 오경휘(최민호)의 첫사랑 한나비를 연기한다. 청순한 외모와 달리 거침없는 돌직구 장인이자 똘끼충만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고등학생 시절 트라우마 덩어리 왕따였던 오경휘의 생명의 은인이자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인물. ‘착한 남자’, ‘구가의 서’, ‘피노키오’, ‘밤을 걷는 선비’ 등을 거치며 다채로운 캐릭터를 보여준 이유비가 한층 성숙해진 매력과 연기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JTBC 웹드라마 연작은 다양한 장르와 화려한 캐스팅으로 시청자들에게 참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옛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삼각 로맨스 ‘알 수도 있는 사람’에 소녀시대 수영과 이원근, 심희섭이 캐스팅 됐고, 무기한 노잼 생활에 지친 초등학교 음악교사의 꿀잼 거듭나기 프로젝트 ‘힙한 선생’은 충무로의 블루칩 배우 이주영, 걸스데이의 유라, 안우연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갓세븐 진영, 2PM 닉쿤, 윤박이 출연하는 ‘마술 학교’는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은 네 명의 젊은이들의 성장기를 그릴 예정. 시한부 여성과 그녀가 사랑하는 스타와 닮은 배우 지망생과의 계약연애를 그린 ‘막판 로맨스’도 한승연, 이서원, 기안 84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신선한 배우와 참신한 작가를 발굴하겠다는 취지에 맞는 캐스팅과 핫한 스타들의 출연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JTBC 관계자는 “최민호와 이유비가 ‘어쩌다 18’에 합류하며 2017년 JTBC 웹드라마 라인업을 최종 완성했다”며 “7월부터 다섯 편의 드라마가 연속으로 공개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독특한 콘셉트와 발칙한 소재로 중무장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웹드라마 시리즈는 오는 7월 31일 ‘알 수도 있는 사람’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어쩌다18’은 8월 28일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