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영광, 위기에 빠진 이시영 구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파수꾼'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파수꾼’ / 사진=방송화면 캡처

‘파수꾼’ 위기와 반전이 몰아치니 심장이 쫄깃해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파수꾼’(극본 김수은·박효연, 연출 손형석·박승우) 13~14회는 예측불가, 긴장폭발의 전개가 안방극장에 휘몰아쳤다.

이날 조수지(이시영)는 서보미(김슬기)를 구하기 위해 서보미의 집으로 달려갔다. 서보미는 가족들을 살해한 범인이 자신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범죄 트라우마에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서보미. 그런 서보미를 조수지는 따뜻하게 감싸며 위로했다.

그러나 곧바로 위기가 닥쳤다. 조수지를 봤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서보미의 집으로 출동하고 있던 것. 서보미는 함께 나가자는 조수지의 말을 들을 수 없었다. 두려움에 떠는 서보미를 지켜보던 조수지는 결국 경찰을 유인하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노출했다. 그렇게 무사히 위기를 빠져나가는 듯 했다. 하지만 조수지는 결국 김은중(김태훈)에 의해 체포됐다.

여기서 뜻밖의 반전인물이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조수지를 압송하던 남병재(정석용)가 윤승로(최무성)의 끄나풀이었던 것. 남병재는 조수지를 처리하기 위해 총구를 겨눴다. 수갑을 풀던 조수지는 남병재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결국 총에 맞고 말았다. 총상을 입은 조수지는 도주했지만, 부상이 심각했던 것인지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이 때 등장한 장도한(김영광)은 또 한번의 반전을 선사했다. 정체를 드러내지 않았던 파수꾼의 대장 장도한. 그가 조수지를 살리기 위해 움직인 것이다. 장도한은 조수지를 피신시켰다. 때마침 서보미는 조수지를 구하기 위해 트라우마를 떨치고 집을 나선 상태. 서보미의 도움으로 조수지는 살아날 수 있었다.

장도한은 조수지를 구하는 과정이 남병재에게 발각돼, 윤승로에게 의심을 받게 됐다. 여기에 병원에서 눈을 뜬 조수지가 자신을 구한 사람이 장도한임을 기억해내는 엔딩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은 위기와 반전의 연속으로, 눈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역대급 위기에 빠진 조수지는 역대급 추격전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경찰들을 따돌리기 위해 빨랫줄을 타고 도주하던 장면, 경찰들과 몸싸움을 펼치는 장면 등 박진감 넘치는 액션은 긴장감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윤승로의 끄나풀임이 밝혀진 남병재와 조수지를 구한 장도한의 모습은 소름과 놀라움을 연달아 안겼다.

윤승로와 조수지의 의심을 사게 된 장도한의 앞날은 어떻게 될까. 또한 이번 위기로 더욱 똘똘 뭉치게 된 조수지와 파수꾼 팀의 활약 역시 관심이 쏠리는 ‘파수꾼’ 15~16회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