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슬기, 트라우마 시달려 “너무 무서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파수꾼' 김슬기 / 사진제공=MBC

‘파수꾼’ 김슬기 / 사진제공=MBC

‘파수꾼’ 김슬기의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12일 방송된 MBC ‘파수꾼’에서는 서보미(김슬기)가 트라우마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보미와 조수지(이시영)는 경찰을 피해 아지트에서 탈출해야 했다. 조수지가 짐을 챙기는 동안 서보미는 과거 기억에 사로잡혔다.

강도가 들어 가족이 살해당하고, 침대 밑에 숨어 그를 지켜봐야만 했던 불행한 기억이 다시 떠오른 것.

서보미는 조수지에게 “난 못 간다”며 “그 날이 잊히지 않는다. 겁쟁이라고 해도 좋다. 너무 무섭다. 난 여기서 못 나간다”며 떨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