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이쁨·원톱·유행” 김희선의 위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섬총사' 캡처 / 사진제공=올리브

‘섬총사’ 캡처 / 사진제공=올리브

‘섬총사’ 식구들이 배우 김희선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태항호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정용화와 태항호에게 “김희선, 하면 생각나는 한 단어를 이야기해보자”고 제안했다.

이에 정용화는 ‘여신’을, 태항호는 ‘이쁨’을 말했다. 여기에 강호동은 ‘원톱’과 ‘유행’을 보탰다.

강호동은 “김희선이 모든 유행을 이끌었다”며 그가 과거 드라마에서 착용했던 곱창 밴드와 머리띠 등이 유행했던 일을 떠올렸다.

김희선 역시 당시의 신드롬을 회상하며 아련한 미소를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