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러에 경고 “고소할까 생각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리수,포토월

하리수 /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하리수가 악플러에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하리수는 12일 미키정과 결혼 10년 만에 합의한 사실이 알려졌다. 세간의 관심이 쏟아진 만큼, 일부 악플러들이 도 넘은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하리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기사 댓글에 더럽고 쓰레기 같은 말들 쓰는 인간 이하의 당신들 전부 다 고소할까 진지하게 생각중”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또 “말을 잘 가려서 하는게 어떠실지, 함부로 써 대놓고 밥이 넘어가고 일이 손에 잡히냐”고 되물으며 “사람이 좋게 웃고 넘어갈때 말 이쁘게들 하자. 지금 참을 인 세 번을 마음에 새기고 또 새기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리수는 앞서 “(미키정과) 부부로 살면서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잘 지내왔다”며 “아직까지 SNS에 서로를 팔로우할 만큼 친한 사이이고 서로 응원해주는 좋은 사이”라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