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작곡·무대… 준비된 아이돌 펜타곤 ‘예뻐죽겠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CEREMON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떠오를 준비를 마쳤다. 이제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그를 ‘자축’할 차례다. 12일 정오 미니 3집 ‘세레모니(CEREMONY)’로 돌아온 그룹 펜타곤의 이야기다.

펜타곤은 지난해 10월 데뷔, 데뷔곡 ‘고릴라’부터 ‘감이오지’, 이번 타이틀곡 ‘예뻐죽겠네’까지 초고속 컴백을 연달아 선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초고속 단독 콘서트 개최, 해외 진출, 아시아 투어 등의 기록을 세우며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중이다.

“데뷔곡 ‘고릴라’는 ‘짐승돌’ 같은 강한 퍼포먼스, 이후 ‘감이 오지’로는 섹시한 남자를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츤데레’를 표현하려고 노력했습니다.”(후이)

펜타곤의 콘셉트 변화는 분명하다. 파워풀하고 치명적인 매력을 앞서 선보였으니, 이제는 무대 위에서 보다 즐길 수 있는 장르로 돌아오고자 했다. 그 결과물이 신곡 ‘예뻐죽겠네’다.

‘예뻐죽겠네’는 Hip-hop과 Rock N Roll을 접목한 세련된 곡으로 달콤한 느낌의 제목과는 달리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넘치는 마음을 튕기는 것 같은 말투로 표현한 ‘츤데레’ 같은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보 발매 당일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연 펜타곤은 트윈룩 스타일링으로 무대에 올라 ‘예뻐 죽겠네’ 무대를 선보였다. 보컬라인 후이와 진호가 부르는 후렴구가 귀에 쏙쏙 꽂히는가 하면, 래퍼라인 이던과 우석의 상반된 래핑이 변화구를 줬다. 이 외 멤버들의 한층 여유로워진 퍼포먼스는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유는 그간의 무대 경험에서 비롯됐다. 펜타곤은 컴백에 앞서 10~11일 두 번째 단독콘서트 ‘텐타스틱 볼륨.2 ~트러스트~(TENTASTIC Vol.2 ~TRUST~)’를 열고 팬들을 만났다. 12일 오후에 마지막 공연을 펼친다. 우석은 “콘서트 무대 중 멤버들의 개인 무대가 기억에 남는다”며 “10명이 단체로 무대에 설 때는 개개인의 매력이 부각되지 못했는데, 콘서트 개인 무대로 각자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다”고도 말했다.

멤버 각자의 다채로운 색깔은 이번 음반에서 자작곡으로도 나타났다. 진호가 ‘소중한 약속’, 후이가 ‘고마워’ 등 자작곡을 실었다.

후이는 “바빠도 항상 짬을 내서 곡을 많이 써 놓으려고 한다”며 “데뷔부터 펜타곤의 모토는 자체제작 아이돌이었다. 지금도 그를 위해 계속 노력을 하고 있다. 대중 분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다면, 저희의 자작곡으로도 타이틀곡을 선보이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그룹 펜타곤 후이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CEREMON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펜타곤 후이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특히 후이와 이던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콘셉트 평가 경연곡 ‘네버’를 선물했다. ‘네버’는 지난 3일 발매 후 음원차트 7곳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성적을 거둬 후이와 이던을 ‘1등 프로듀서’로 만들어줬다. 후이는 “이렇게 많은 대중 분들의 사랑을 받을지 몰랐다. 꿈꾸는 기분”이라며 “펜타곤도 더 많은 대중 분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음악을 만들어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펜타곤은 신곡 ‘예뻐죽겠네’ 음원 성적에 대해서는 “신인그룹이기 때문에 차트인을 목표로 한다”며 “예전부터 생각했는데 공개 방송 때 팬들에게 커피를 선물하고 싶다”는 공약을 걸어 팬 사랑을 드러냈다.

펜타곤의 ‘예뻐죽겠네’는 이날 정오 공개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