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미키정과 이혼 심경 고백 “사업실패 때문 아냐… 억측 자제 부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미키정(왼쪽), 하리수 / 사진=텐아시아 DB

미키정(왼쪽), 하리수 /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하리수가 남편 미키정과의 이혼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2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기사에서 남편의 사업실패를 얘기하셨던데, 그런 거 때문에 한 거 아니니까 말도 안 되는 억측들 그만 하세요”라고 밝혔다.

이어 “어디서 그런 얘기를 들으셨는지 모르겠지만, 부부로 살면서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잘 지내온 게 사실이고 그런 부부였어요. 아직까지 SNS에 서로를 팔로우할 만큼 친한 사이이고 서로 응원해주는 좋은 사이입니다. 처음부터 서로에게 금전적이나 무언갈 바라고 사랑한 게 아니였기에 서로를 응원할 수 있는 좋은 사이로 지내는 것이니 더이상의 나쁜 말들은 자제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한편, 하리수와 미키정은 최근 결혼 10년 만에 합의이혼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