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소리’ 제작사 측 “모든 가능성 열어 두고 시즌2 검토 중”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마음의 소리' 포스터 / 사진제공=마음의 소리 문화산업전문회사

‘마음의 소리’ 포스터 / 사진제공=마음의 소리 문화산업전문회사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 시즌2를 빠르면 올해 안에 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마음의 소리’ 제작사 크로스픽쳐스의 관계자는 12일 텐아시아에 “현재 ‘마음의 소리’ 시즌2는 국내 방송국뿐 아니라 해외 OTT 플랫폼의 오리지널 프로그램으로 제작하는 방법도 염두에 두고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출연진의 스케줄 문제도 있어 새로운 캐스팅, 사전제작 등 모든 가능성과 옵션을 열어 두고 준비 중이다”라면서 “현재 대본 개발 중으로 제작 일정 등 구체적 사항은 조만간 결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로 방영된 시즌1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인해 최근 미국, 홍콩, 중국 등의 해외 플랫폼 여러 곳에서 투자 및 배급 문의가 쇄도하고 있음을 귀띔했다. 최근 KBS 측의 시즌2에 대한 입장에 대해서는 “KBS 측과 논의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제작사로서 기타 채널 및 해외 플랫폼 대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마음의 소리’ 시즌1의 웹 버전이 약 4100만 뷰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중국에서도 무려 1억 9000만뷰를 넘는 등 인기리에 종영하여 시즌2에 대한 국내외 팬들의 바람이 큰 만큼 그 기대에 부응하고자 가급적 올해 안에 ‘마음의 소리’ 시즌2의 촬영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응답하라’ 시리즈와 ‘하이킥’ 시리즈 등은 시즌별 캐스팅으로 성공한 바 있어 ‘마음의 소리’ 시즌2도 새로운 캐스팅으로 시즌1의 인기를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마음의 소리’ 시즌 1은 동명의 유명웹툰을 원작으로 한 시트콤으로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력과 강력한 웃음을 선사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