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6년 만에 공개 오디션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시카고' 공개 오디션 포스터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시카고’ 공연장면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시카고’가 오는 7월 공개 오디션을 실시한다.

‘시카고’는 거의 매년 공연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뮤지컬이다. 공개 오디션은 지난 2011년 이후 6년 만에 진행된다.

이 작품은 그야말로 배우가 돋보이는 뮤지컬이다. 보드빌 콘셉트의 심플한 무대와 화려한 조명은 배우들에게 시선이 집중될 수 있게 만들어 준다. 몸의 실루엣을 그대로 살린 검은색 의상은 몸의 근육을 이용한 밥 파시의 관능적이며 섹시한 안무를 극대화 시켜준다. 무대 정중앙에 위치한 14인조 빅밴드는 제 3의 배우로서 역할을 톡톡히 한다. 이처럼 ‘시카고’의 무대, 조명, 의상 모두가 배우를 위해 존재한다. 뿐만 아니라 무대 위 배우들은 모두 이름과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그야말로 무대 위 배우 모두가 주인공인 공연이다.

열네 번째 시즌을 맞는 ‘2018 시카고’는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새로운 얼굴들과 새 역사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오는 7월 10일부터 7월 14일까지 5일간 진행될 공개 오디션을 통해 마마 모튼, 에이모스 하트 등 주조연 및 남여 앙상블 다수 선발할 계획이다. ‘시카고’ 공개 오디션은 만 18세 이상의 남여로 음악, 안무, 연기 등 뮤지컬에 필요한 자질을 고루 갖춘 이라면 누구나 지원 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