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정재승 교수, ‘신인류의 백분토론’ 관람 인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최근 tvN ‘알쓸신잡’에서 과학박사로 활약 중인 카이스트 바이오·뇌공학과 정재승 교수가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공연장을 직접 찾아 작품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재승 교수는 지난 2월에 이어 ‘신인류의 백분토론’을 응원하기 위해 다시 한 번 공연장을 찾았다. 정 교수는 공연이 끝난 뒤 연이어 공연 관람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창조론과 진화론의 논쟁은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굉장히 중요한 이슈이고, 그만큼 밖으로 꺼내서 이야기 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토론 형식을 빌린 연극 작품에서 탄탄한 과학적 지식들을 토대로 이 주제에 대해 논한다는 것 자체만으로 ‘신인류의 백분토론’을 봐야 하는 이유가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탄탄한 과학적 지식으로 100분을 빈틈없이 채워나가는 것을 보면서, 오히려 과학자로서 배울 점도 많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대중들이 편하고 쉽게 ‘문화’라는 장르를 많이 즐기지 않나. 과학을 문화처럼 즐기는 세상을 꿈꿨는데, 이 작품을 통해 그것이 얼마나 흥미롭고 즐거울 지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과학계에 종사하는 한 사람으로서 사람들이 ‘과학’을 어렵게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과학자로서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선정작’으로, 실제로 한 방송의 백분토론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지난 공연에서 전석 매진과 함께 평균 객석점유율 102%를 기록하는 등 대학로의 새로운 흥행 열풍을 이끌어내며 믿고 보는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기도 했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일반 대중에게 다소 어렵고 묵직하게 생각할 수 있는 ‘창조론VS진화론’이란 주제를 소재로, 실제 TV방송보다 더 리얼하게 구현한 무대에서 유익하면서도 치열한 토론을 100분 동안 풀어 나간다.

공연이 진행될수록 탁구공처럼 오가는 주장과 방대한 과학·종교 지식이 쏟아지는 것은 물론 ‘창조론’과 ‘진화론’ 양측의 의견이 팽팽하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관객들은 그 어떤 책과 강의보다 더 집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작품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다소 난해할 수 있지만, 그 안에서 관객들로 하여금 평소에 생각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지식들을 접하는 시간을 갖게 해 신선하면서도 차별성 있는 작품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오는 7월 9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