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X김상경X김강우 주연 ‘사라진 밤’, 크랭크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사라진 밤' 스틸컷 / 사진=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사라진 밤’ 스틸컷 / 사진=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 가제)이 김상경·김강우·김희애 등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늘(12일) 크랭크인 한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에 보관되어 있던 한 여인의 시체가 사라지면서 이를 둘러싼 숨겨진 진실을 쫓는 스릴러.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구성으로 시나리오 단계부터 업계의 관심을 받아왔던 ‘사라진 밤’은 김상경·김강우·김희애 등 완벽한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살인의 추억’, ‘화려한 휴가’, ‘타워’, ‘몽타주’ 등 굵직한 영화들을 통해서 깊은 연기내공을 보여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김상경은 ‘사라진 밤’에서 형사 우중식 역을 맡았다. 중식은 날카로운 직감을 가진 베테랑 형사로 국과수에서 시체가 사라진 전대미문의 사건을 수사하는데 앞장선다.

‘쎄시봉'(2015)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김희애는 소유욕 강한 대기업 회장 윤설희 역으로 사건의 중심에 선다. 화려한 외모 뒤에 냉혹함을 감춘 인물로 파격 변신이 예고된다.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를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김강우는 윤설희의 남편이자 야망을 가진 엘리트 대학 교수 박진한으로 분했다. 이번 작품에서 김희애와 함께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지만 이중적인 면모를 숨긴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사라진 밤’은 단편 ‘소굴’로 미쟝센 단편영화제 ‘4만번의 구타부문’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신예 이창희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았다. 지난 5일 제작진과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무사 촬영과 흥행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