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조성모 “전성기 시절 번 돈, 부모님 빚 갚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조성모가 과거 전성기 시절의 생활고에 대해 고백했다.

오는 13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삼총사’ 특집 2부로 꾸며지는 가운데 김정민, 박상민, 권선국, 그리고 김경호, 정재욱, 조성모의 못 다한 수다를 담아낼 예정이다.

이날 조성모는 자신의 인생곡을 ‘다짐’으로 꼽으며 전성기 시절의 생활고를 밝혔다. 조성모는 “당시 자고 있다가도 카메라에 빨간불만 들어오면 벌떡 일어나 인사를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조성모는 “당시 수입이 어느 정도였느냐”는 MC의 질문에 “사실 세 번째 앨범까지 부모님의 빚을 갚았다”며 밝은 미소 뒤 숨은 아픔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조성모는 가수 지망생 당시 정재욱이 “없는 살림에도 고기를 사주던 형”이라고 말한 뒤 감상에 젖은 듯한 눈으로 정재욱을 응시해 애틋한 브로맨스를 선사했다.

또한 사랑꾼 박상민은 딸바보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줄 예정이다.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큰딸의 이야기가 나오자 “JYP에 서운하다”며 입을 연 박상민은 “당장 데려갈 것처럼 하더니 아니었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어 박상민은 “한 번만 도와줘”라며 박진영을 향한 영상편지까지 남겨 웃음을 주었다는 후문.

한편 ‘비디오스타’는 오는 13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