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동시간대·주말예능·현존예능…독보적 1위 ‘3관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미우새’가 연신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는 전국기준 시청률 19.7%를 기록한데 이어 최고 시청률은 23.1%를 기록했다.

또 화제성과 인기도의 척도인 2049시청률은 지난주에 이어 10.6%을 기록해 무려 3주 연속이나 10%를 넘는 기염을 토했다. ‘미우새’는 현재 동시간대 1위, 주말예능 1위, 현존 예능 시청률 1위라는 3관왕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11일 방송된 ‘미우새’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이상민이었다. 빚 때문에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상민은 최근 심해진 건망증으로 인해 건강을 염려하며 주치의를 찾았다.

불안한 증세가 좀 나아졌냐는 의사의 질문에 “더 나빠졌다. 내가 먹는 (공황장애) 약을 7년 이상 먹으면 치매 증상이 올 수 있다고 들었는데, 지금 먹은지 3년이 넘었다. 건망증이 심해졌다”고 털어놨다.

의사는 이상민이 처음 공황장애 때문에 찾아왔던 때를 떠올리며 “그땐 공황장애보다 알코올중독이 더 심했다. 그래서 필름이 끊기는 현상도 있었고, 기억력도 떨어진다고 그랬다. 필요한 경우엔 뇌 검사를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의사는 커피중독을 염려하며 “커피는 공황장애를 더 악화시킨다. 커피를 그렇게 드시면 약으로 좋아지는 효과보다 커피로 불안을 유발하는 효과가 생긴다”고 걱정했다. 해당 장면은 23.1%까지 치솟았다. 이날 주치의와의 상담 후 이상민은 더욱 건강 챙기기에 매진 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박수홍은 스페인으로 떠나 이비자섬으로 출항하며 배 전체가 클럽으로 꾸며져 있는 크루즈에 승선했다. 그리고 EDM장르의 자신의 곡으로 직접 무대에 올라 전 세계 젊은이들과 음악으로 하나되는 넘치는 흥을 보여주며 자신의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완성했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1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