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함은정X강경준, 상처 치료 중 ‘핑크빛 기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별별 며느리'/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MBC ‘별별 며느리’/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별별 며느리’ 함은정과 강경준 사이에 감출 수 없는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연출 이재진 극본 오상희) 측은 12일 최한주(강경준)가 황은별(함은정)의 다친 손을 치료해주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은별은 한주 앞에서 강아지 트라우마가 있다는 것을 들켜버렸다. 데이트를 하던 중 은별 앞에 갑자기 나타난 강아지 때문에 은별이 두려움에 떨면서 본의 아니게 한주의 품에 뛰어가 안기게 된 것. 한주는 은별로부터 강아지 트라우마가 생기게 된 이유를 알게 됐고, 이에 한주는 은별에게 “트라우마를 극복해보자”며 또 한 번의 만남을 신청했다.

한주는 은별의 트라우마를 없애기 위해 애견샵으로 향했고, 은별은 수많은 강아지들 앞에서 사시나무 떨 듯이 떨면서 무서워했다. 이런 모습을 본 한주는 은별의 손을 꼭 잡아주면서 용기를 줬고, 은별은 자신을 위해 세심하게 신경써주는 한주를 바라보면서 고마워했다. 이후 은별이 한주에게 영화를 보자고 먼저 제안하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광대미소를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함은정과 강경준이 병실에 단 둘이 있는 사진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해당 장면은 극중 두 사람이 처음 인연을 맺게 된 한주의 제자 태기(김재현)가 입원한 병원에 병문안을 간 장면. 강경준은 걱정 가득한 모습으로 다친 함은정의 손을 치료해주고 있고, 함은정은 다친 와중에도 강경준의 다정한 손길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서로에게 조금씩 호감을 가지고 마음을 열면서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풋풋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마저 자극하고 있다.

‘별별 며느리’ 제작 관계자는 “조금씩 서로에게 마음을 열며 한 발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설렘을 선사할 것”이라며 “앞으로 은별-한주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해나갈지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5회 방송 말미에 악연으로 이어진 최한주과 박민호(차도진)가 영화관 화장실에서 우연히 마주하게 되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은별, 금별 자매로 인해 얽히게 될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별별 며느리’ 6회는 12일 오후 8시 55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