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공조의 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 속 조승우, 배두나가 진범 찾기에 나섰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는 살인 용의자로 지목한 강진섭(윤경호)의 자살을 두고 진범 찾기에 나선 시목(조승우)과 여진(배두나)의 모습이 담겼다.

진섭은 끝까지 무죄를 주장했고 죽음으로 진실을 고발한다며 자살했다. 이후 시목은 블랙박스 영상을 다시 돌려보며 새로운 증거인 혈흔을 발견했고, 검찰의 증거 조작을 의심하기에 이르렀다.

여진 역시 의구심을 거두지 못했고, 죽은 용의자가 범인이 아니라는 증거를 발견했다. 두 사람 모두 증거 보관소에서 다시 만났고, 공조 수사가 본격화될 것을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