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이유리, 드디어 결혼 골인..소박하지만 화려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류수영, 이유리가 드디어 결혼에 골인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혜영(이유리)과 정환(류수영)의 결혼식이 담겼다.

혜영과 정환은 이날 우여곡절 끝에 웨딩 마치를 울렸다. 마당 넓은 카페를 빌려 가족들만 초대해 예식을 진행했다.

주례와 사회도 생략하고 직접 소개에 나선 두 사람은 “결혼식이라기 보다 집안 어른들을 모시고 좋은 시간을 보내고자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들의 덕담도 이어져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한수(김영철)는 “우리 딸 잘 부탁한다”고 말했고, 규택(강석우) 역시 자신만의 스타일로 결혼식을 축하했다.

무엇보다 이날 복녀(송옥숙)는 신부보다 더 화려한 드레스와 구두를 착용하고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모았다.

이후 혜영의 오빠 준영(민진웅), 미영(정소민), 라영(류화영)의 축하 무대가 이어졌고, 모두가 웃는 가운데 영실(김해숙)만이 뜨거운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