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준, 정소민 애교에 ‘춤선생님’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속 이준이 정소민의 일일 춤 선생님으로 나섰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혜영(이유리)의 결혼식에서 보여줄 춤 연습에 나선 미영(정소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영은 이날 홀로 남아 춤 연습을 했고, 이를 본 중희(이준)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미영은 “사실 몸치”라고 고백하며 중희에게 “춤을 좀 가르쳐주면 안 되겠느냐”고 부탁했다.

미영은 애교를 섞어 요청했고 중희는 끝내 그에게 춤을 가르쳐줬다. 이후 두 사람은 연습실에서 춤 연습을 이어갔고, 중희는 “연기보다 더 어려운 것을 알았다”며 “너에게 춤을 가르쳐주는 게 가장 어렵다”고 토로했다. 미영 역시 “살 빼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있다는 걸 알았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