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승재가 달라졌다..이유는 ‘유아 사춘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속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달라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전과 달리 반항하는 승재의 모습이 담겼다.

승재는 이날 아빠에게 거침없이 거짓말을 하고, 인터뷰도 거부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당황한 고지용은 전문가에게 상담을 요청했고 “유아 사춘기”라는 말을 들었다. 전문가는 청소년기 사춘기와 마찬가지로 성장을 위한 과정이라고 설명, 하고 싶은 것이 많아진 만큼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는 “좋은 방법은 ‘놀이'”라고 귀띔했다.

고지용은 과거 이휘재, 이동국 등이 했던 ‘아빠가 작아졌어요’ 방법을 시도했다. 승재는 작아진 아빠를 보고 눈물을 흘렸고 이내 “아빠를 지켜주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