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도도한 검사 캐릭터로 ‘이미지 변신’ 성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신혜선/사진=tvN '비밀의 숲'

신혜선/사진=tvN ‘비밀의 숲’

신혜선이 ‘비밀의 숲’에서 확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배우 신혜선이 10일 오후 9시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으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이후 ‘비밀의 숲’을 차기작으로 확정하며 연기 변신을 예고했던 터. 시청자들은 사랑에 서툰 ‘허당녀’에서 의욕과 열정에 사로잡힌 ‘직진녀’로 180도 달라진 캐릭터를 보여준 그의 도전을 응원하는 분위기다.

‘비밀의 숲’은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신혜선은 극중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서부지검 외톨이 검사 황시목(조승우) 팀에 배치된 수습 검사 영은수 역을 맡았다. 첫 회부터 시목과 함께 베일에 싸인 살인사건의 핵심에 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검찰 스폰서 박무성(엄효섭)이 돌연 죽은 채 발견된 살인사건을 전면에 배치, 시작부터 흡입력 높은 전개를 보여줬다. 신혜선은 첫 공판에 임하게 된 박무성 살인사건에서 승소하는 쾌거를 달성했고, 그 과정에서 심상치 않은 이면을 엿보여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자신에게 사건을 넘기지 않으려는 사수에게 “내가 못 미덥냐”는 돌직구 발언을 하고, 몰래 사건 자료를 보거나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성격을 보여줬다.

영은수 캐릭터는 명문가 출신의 자존심 세고 도도한 검사로 설정돼 있다. 도도한 것과는 별개로 배울 게 많은 위치이지만 어떻게든 능력을 펼치고 싶은 조급함을 가진 인물이다. 내부 비밀 추적극이라는 ‘비밀의 숲’에 설득력을 더할 결정적인 캐릭터로 활약할 전망이다.

‘비밀의 숲’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