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X김정은X양세종, 한 자리에 모인다… 시작된 ‘예고 살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듀얼'/사진제공=OCN

OCN ‘듀얼’/사진제공=OCN

‘듀얼’이 본방사수 부르는 흡입력으로 토요일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10일 방송된 OCN ‘듀얼’ 3화에서는 장득천(정재영)이 호송차에서 이성준(양세종)을 탈출시키고 함께 딸을 찾기 위해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호송차에서 성준을 탈출시키고 함께 도망치다 경찰에 포위된 득천(정재영)과 성준은 강에 몸을 던졌다. 득천이 성준을 빼내고, 도망치다가 강물에 몸을 던졌다는 소식을 들은 최조혜(김정은)는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채 비공개로 사건을 진행했다.

성준을 믿어보기로 마음먹은 득천은 함께 부산으로 내려가 성준에게 기차표를 쥐어준 노숙자를 찾기 시작했다. 성준의 기억에 의존해 터미널의 노숙자를 만난 득천은 증거에 대해 물었고 장기밀매조직의 백실장을 찾아간다. 추적 끝에 장기밀매범들의 아지트를 찾아낸 득천은 딸 수연(이나윤)의 행방을 찾았지만 이미 수연이로 추정되는 아이는 어딘가로 옮겨진 후였다. 이에 득천과 성준은 또다시 추격을 시작했고 한 아이를 발견, 수연이는 아니었으나 아이를 살리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성준과 성훈(양세종)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스릴러물의 진면목를 보여줬다. 공사 현장에서 죽어가는 장기매매범 진병준을 발견한 성준은 복제인간이자 사건의 진범인 성훈을 마주했다. 성훈은 성준을 제압한 뒤, 다음 살인 타겟으로 ‘최주식’을 지목했다. 현장에서 결국 진병준은 죽었고, 성훈은 성준에게 죄를 덮어씌우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가운데 진짜 백실장이 등장해 성준을 목격한 득천을 가격해 쓰러뜨리며 복잡한 전개를 예고했다.

11일 방송되는 ‘듀얼’ 4화에서는 ‘살인 예고장’을 받은 조혜의 모습이 그려진다. 성훈의 살인 예고장을 받은 조혜가 다음 살인의 타겟을 막기 위해 수사력을 총동원하는 것. 득천과 성준 또한 최주식의 존재를 알게 되고, 수연의 행방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를 찾아 나선다. 과연 누가 먼저 사건의 정체에 다가설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듀얼’은 11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