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김강우, 2017-2037 퍼즐 연결할 마스터피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강우/사진=tvN '써클'

김강우/사진=tvN ‘써클’

‘써클: 이어진 두 세계’의 김강우가 긴장감 돋는 촘촘한 연기로 두 파트의 정서를 연결 짓고있어 눈길을 끈다.

김강우는 ‘써클’(연출 민진기, 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이하 ‘써클’)의 ‘파트2 – 멋진 신세계’에서 ‘김준혁’역을 맡아 휴먼비 회장의 정체를 밝히고 여진구(우진)를 찾는 모습을 그리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 가운데 김강우는 2037년 배경인 스마트지구에서 사람들의 기억을 차단하는 휴먼비의 움직임을 막기 위해 갖은 위험들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오히려 그 중심에 뛰어들고 있는 것.

스마트지구 시장을 만나 진짜 정치를 해야 하지 않겠냐고 그를 자극, 휴먼비 회장을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모험을 거는 장면과 여진구의 행방을 알아낼 단서가 되는 한상진(박동건)을 만나는 장면에서는 흔들림 하나 없는 눈빛과 호흡으로 시청자를 몰입케 했다.

또, 지금까지 여진구가 휴먼비에게 당했다고만 생각했던 그가 한상진으로부터 여진구가 휴먼비 회장일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듣곤, 말도 안 된다며 부인하는 장면에서는 예고 없이 순간적으로 폭발하는 분노연기로 손에 땀을 쥐게 한 터.

이처럼, 김강우는 긴장감 넘치는 연기로 극의 호흡을 빠르게 이끌어가며, 더블트랙인 두 가지 스토리를 자연스럽게 연결 짓는 마스터피스로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는 등 활약하고 있다.

한편, ‘써클’은 월, 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