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님’ 지현우X서주현, 11년 후 도둑X경찰로 성장… ‘폭풍 전개’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와 서주현이 고등학생에서 성인으로 본격 등장한다.

11일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10회에서는 11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장돌목(지현우)과 강소주(서주현)가 고등학생에서 성인으로 훌쩍 자란다. 유년기에서 고등학생시절까지 서사를 차곡히 쌓아가며 극강 몰입도를 자랑한 ‘도둑놈 도둑님’이 본격 스토리 시작을 알렸다. 11년의 세월이 흐른 뒤 이야기의 시작부터 두 사람이 만들어 나갈 앞으로 이야기에 궁금증과 기대감이 더해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경찰 제복을 입은 서주현과 건물 옥상에 서서 포스가 느껴지는 가면을 쓴 지현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의 단호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경찰과 도둑이라는 상반된 직업군으로 관심을 집중 시킨다.

극 중 서주현이 연기하는 강소주는 아버지 강성일(김정태)을 여의고 홀로 열심히 공부해 열혈 경찰로 성장. 현실과 타협했던 아버지와 달리 원칙과 소신을 지키는 ‘사이다’ 캐릭터를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장돌목은 ‘산운율’의 주인 김순천(이주실)과 그녀의 비서 권정희(이정은) 그리고 아버지 장판수(안길강)와 함께 ‘산운율’에서 살게 된다. 장돌목은 회계사,변호사 등 국가 공인 자격증을 두루 갖춘 전철 후 해결사로 성장. 훤칠한 외모와 말빨까지 겸비한 탑 오브 탑 엄친아로 시선 강탈을 예고했다.

제작사 측은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살아가는 강소주와 기득권 세력에게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으로 변신한 장돌목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다. 10회부터 본격적인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인데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