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김수용, 몽골서 말 고환 생식 ‘충격 비주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세모방'

사진=MBC ‘세모방’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박수홍-김수용-남희석이 몽골에서 말 거세 현장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졌다.

11일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은 ‘후배 MC’들의 몽골 C1 ‘도시 아들’-리빙TV ‘형제꽝조사’-실버아이TV ‘스타쇼 리듬댄스’ 프로그램과 협업에 나선다.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국내 최초 방송사 간의 벽을 허문 리얼리티로, 방송 상생 프로그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주 몽골 C1TV ‘도시아들’에 출연한 박수홍-김수용-남희석이 몽골 유목 문화의 끝을 경험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세 사람은 개체 수 유지를 위한 말 거세 작업에 참여했고, 눈앞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광경에 말을 잇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유목민들은 순식간에 작업을 끝내고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신선한 말의 고환을 생으로 먹었다. 이는 비타민을 섭취하는 유목민들의 전통. 발징념PD도 헛구역질을 하며 포기를 한 가운데, 김수용이 말 고환을 생으로 먹고 단독으로 인터뷰까지 따냈다는 후문이어서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 모습을 본 박수홍은 “저 형 미쳤어요!”라며 믿을 수 없다는 듯 소리를 지르면서도, 김수용의 용기에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고.

이와 함께 남희석은 몽골 남자들의 놀이이자 유목민들의 문화인 ‘야생마 길들이기’에 도전한다. 가만히 유목민들을 지켜보던 그는 “나도 한 번 해볼까?”라고 말하더니 박수홍과 김수용의 응원을 받으며 사람을 한 번도 태운 적 없는 야생마의 등에 올라탔다고 전해져 그가 과연 ‘야생마 길들이기’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세모방’ 제작진 측은 “박수홍-김수용-남희석이 낯선 몽골의 문화에 당황했을 텐데도 그들의 문화를 존중하고 받아들이려고 노력했다”면서 “덕분에 오늘(11일) 몽골 유목 문화의 끝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의 생생한 몽골 체험기를 본 방송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기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세모방’은 11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