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김종민, 환상의 발레듀오 결성 ‘시선 강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1박 2일’ 김준호-김종민의 데칼코마니 발레공연이 예고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경상북도 영덕군으로 떠난 ‘여름맞이 몸짱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김준호-김종민은 발레 공연을 펼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플리에부터 아라베스크까지 대표적인 발레동작들을 취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 마치 복사-붙여 넣기라도 한 듯 완벽한 호흡을 과시하고 있는 김준호-김종민의 꼭 닮은 자세가 눈길을 떼지 못하게 한다.

이는 최근 진행된 녹화 현장의 모습으로, 멤버들은 몸짱훈련의 세 번째 코스로 ‘필라테스’를 하게 될 예정이다. 이때 발레를 접목시킨 필라테스를 하게 되자 김준호-김종민은 내면의 우아함을 끌어올려 발레공연을 하기 시작해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 무엇보다 이때 두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 척척 맞는 호흡을 과시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종민은 댄스가수의 위엄을 과시하며 어려운 필라테스 동작까지 척척 해 보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를 지켜보던 특별초청 필라테스 강사 또한 “와~ 진짜 잘하시네요”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유연성이 돋보이는 김종민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발레리노 듀오로 변신한 김준호-김종민의 발레공연은 11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