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사이다 한방부터 서주현 폭풍 오열까지 ‘폭풍 전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도둑놈 도둑님’이 예측할 수 없는 기습 전개로 새 국면을 맞이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펜싱 경기에서 기권패 해야했던 장돌목(지현우)이 교장에게 펼치는 통쾌한 한방부터, 아빠 강성태(김정태)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폭풍 오열하는 강소주(서주현)의 가슴 시린 모습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쫄깃한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억울하게 당하기만 했던 장돌목이 기득권 세력의 비리를 폭로하며 작게나마 승리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시청자의 답답했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줬다. 승부조작으로 자신을 이긴 이윤호(한재석)에 대한 비리를 폭로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던 장돌목이 이윤호 무리에게 습격을 당했지만 굴하지 않았다. 장돌목은 학교에서 학교의 펜싱 대회와 관련된 비리를 고발하는 대자보를 붙이고, 교장과 선생의 불륜 관계를 폭로했다. 학교의 비리에 숨 막혔던 학생들이 모두 운동장으로 나와 외치는 장면은 통쾌한 사이다 장면. 결국 경찰에게 연행됐고 이윤호가 승부조작 문제로 조사를 받게 됐다.

반면에 홍일권(장광) 일가의 비리를 들추고, 기득권 세력과의 싸움을 통해 장돌목 가족의 억울함을 풀어주려 했던 강성일이 최태석(한정수)에 의해 죽음을 당하는 안타까운 장면이 그려지기도 했다. 최태석은 과거 김창기 사건 범인을 이야기하는 강성일을 칼로 찔렀고, 강성일은 결국 숨을 거뒀다. 아빠와 밥을 함께 먹기 위해 기다렸지만 결국 오지 않는 아빠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소주(서주현)의 오열 장면은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 강소주는 “아빠 제발 일어나! 내가 기다렸다면.. 아빠 옆에 있었더라면.. 아빠 그렇게 죽지 않았을 거야”라며 폭풍 오열하며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장돌목-장민재(한준희, 김지훈) 형제의 운명은 계속 엇갈렸다. 권력의 품에 들어가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고 말하는 윤화영(임주은)의 아버지 윤중태(최종환)를 도울 것을 약속하고 윤화영의 논술 선생이 되기로 한 한준희. 자기에게 마음을 품고 있는 윤화영의 모습에 부담을 느끼지만 자신의 반찬을 챙겨주는 걸 보면서 엄마를 떠올리는 모습은 한준희와 윤화영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지에 궁금증을 모으는 대목. 특히 집 앞에서 만난 장돌목을 모른채 하는 그의 모습에서 엇갈리는 두 형제의 운명을 예측할 수 있었다.

흥미로운 건 권영희(이정은)의 등장이다. 이윤호 무리에게 습격을 당하거나, 최태석에게 협박을 당하는 등 장돌목이 위기에 빠졌을 때마다 나타나 현란한 무술 기술로 그들을 제압하는 권영희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기 때문. 이 모든 사건의 실마리가 되었던 백산 장군과 그 외의 독립운동가 자손이었던 것. 친일파 홍일권이 애타게 찾는 보물 지도를 나눠 가진 사진 속 독립운동가의 자손들이 한자리에 모이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