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해진, 김민정과 해피엔딩…권선징악 결말(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맨투맨’이 권선징악 결말을 맞았다.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16회에서는 김설우(박해진)가 ‘악의 축’인 모승재(연정훈)과 국정원장(강신일)이 감옥으로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운광(박성웅)은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공개 토크쇼에서 모승재를 몰아붙였다. 자신을 두 번이나 죽이려고 했던 사실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고, 비자금을 만들고 있다는 사실까지 모든 것을 폭로했다.

이에 모승재는 모든 것을 부인했고, 여운광은 그런 모승재를 계속 밀어 붙였다. 이 가운데 김설우는 국정원장(강신일)과 통화를 하며 진실을 두고 줄다리기를 했다. 국정원장은 무엇을 원하냐고 물었고 김설우는 “아주 단순하죠. 죄와 벌. 이제 복수의 시간”이라며 본격적인 복수를 예고했다.

이 시각 여운광은 계속해서 부인하는 모승재에게 “다크데스가 왜 무서운 악당인 줄 알아요? 필요하다 싶으면 폭탄을 빵빵 터트리거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라며 폭탄으로 또 한 번 협박을 했다.

그러자 모승재는 “방송을 보시는 국민 여러분. 전 지금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은 진실을 아셔야 합니다. 이 모든 일을 벌인 사람은 국정원장입니다”라고 폭로를 했다.

이에 국정원장은 “지금 바로 폭탄을 터트려. 모든 것을 말할게”라며 다급해 했고, 결국 국정원장은 긴급 체포됐다. 모승재 역시 녹화장에서 체포됐다.

이후 김설우는 장팀장(장현성)으로부터 한 달간의 휴가를 받았다. 하지만 차도하(김민정)는 여운광의 일 때문에 여전히 바빴고, 김설우는 외로움에 서러워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다정함도 잠시였다. 김설우가 새 작전 임무를 맡게 된 것. 그는 여운광을 찾아가 “휴가가 끝났습니다. 동유럽 테러조직이 다시 활동을 시작한 것 같아요. 경호원 위장 신분은 노출돼서 정리해야합니다”라고 말하며 기약 없는 이별을 고했다.

이에 여운광은 “언제고 이런 날이 오면 붙잡지 못할 거란 거 알고 있었어. 근데 브라더 작전은 끝나도 인생은 계속 된다는 거 잊지마”라며 그를 격려했다.

이후 김설우는 차도하를 찾아가 이 사실을 고했고, 차도하는 “기다리지 않을게요. 찾지도 않고, 궁금해 하지도 않고. 가능하면 당신 생각도 하지 않을게요. 나는 그냥 여기 있을테니까 당신도 그냥 어느 날 돌아와요”라며 담담히 받아들였다.

여운광 역시 송미은(채정안)과의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찾아갔다. 그는  “8년 전에 헤어진 줄 알았는데 아니었어. 참 지독하게 오래도 사랑했네. 이제 진짜 헤어지자. 미안함도 없이 미련도 남기지 말고”라면서 “우리 용감한 어린이는 잘 지내? 다크데스는 언제나 재영이 편이니까 언제든 필요할 땐 나타날 거라고 전해줘”라고 말했다.

이후 송미은은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자신도 모승재와의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이혼서류를 들고 찾아갔다. 모승재는 결국 이를 받아들였고, 마지막으로 “재영이 보고싶다”고 말했다. 이에 송미은은 이혼서류를 찢으며 재영이가 클 때까지 함께하자고 했다.

한편 김설우는 헝가리에서 신부로 위장해 작전을 수행했고, 마침내 임무를 완수하며 차도하에게 돌아갈 것을 암시했다.

한편 ‘맨투맨’ 후속으로 ‘품위있는 그녀’가 오는 16일 첫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