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유시민 “과거 드라마 각색, 필명 유지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유시민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유시민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유시민이 과거 드라마 각색 작가로 활동한 이력을 소개했다.

10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의 방송에 작가 유시민이 출연해 자기소개서 쓰는 팁을 전했다.

유시민은 이 과정에서 자신이 과거 드라마를 각색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것은 우리도 모른다’라고, 아무도 모르는 드라마”라며 “배우 조용원, 정동환, 박영규, 이휘향 등이 출연했다”고 말했다.

‘그것은 우리도 모른다’는 1988년 방영된 8부작 드라마다. 유시민은 “당시 수배 중이었다. 필명은 유지수였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