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조윤우, 이지훈 질투 “내 할머니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조윤우, 김수미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조윤우, 김수미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조윤우가 이지훈을 질투했다.

10일 방송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설기찬(이지훈)이 사군자(김수미)를 돌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세준(조윤우)은 설기찬이 사군자를 다정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고 질투했다.

구세준은 설기찬에게 “네가 왜 여기 있냐”며 “내 할머니”라고 쏘아 붙였다. 그리고 자신이 사온 식사를 사군자 앞에 펼쳐놓기 시작했다.

이에 설기찬은 어이없어하며 “내가 네 할머니 뺏어갈까봐 그러냐”고 소리쳤다.

두 사람이 사군자를 두고 으르렁대자, 사군자는 두 사람에게 “동작 그만. 합체하라”고 지시했다.

머리를 맞대고 두 사람의 머리카락을 하나로 묶는 벌을 준 것. 구세준은 “세운이 형이랑 어릴 때 하던 것 아니냐”고 투덜댔고, 사군자는 “그렇게 하면 금방 친해진다”고 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