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이것이 영화… 조승우X배두나, 사건 진실 밝힐까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긴장감 넘쳤다. 조승우와 배두나는 과연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칠 수 있을까?

10일 첫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황시목(조승우)이 검찰 스폰서 박무성(엄효섭)의 시체를 발견하고 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시목은 박무성의 집에서 그가 싸늘한 주검이 된 걸 발견했다. 앞서 박무성은 황시목을 찾아가 “나 절대 혼자 안 죽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었다. 황시목은 차분하고 냉정하게 상황을 살핀 뒤 경찰에 신고했다. 황시목은 서동재(이준혁)의 소재로 박무성을 처음 만났다. 박무성은 황시목에게 명함과 함께 카드를 줬다. 그는 바로 검사들에게 은밀한 접대를 해왔던 스폰서였던 것.

황시목은 박무성이 텔레비전 수리 기사를 부른 걸 확인했고, 그의 신원을 확보했다. 경찰이 들어오자 황시목은 급하게 자리를 빠져나갔다.

황시목은 자신을 쫓아오는 경찰 한여진(배두나)에게 용의자 강진섭(윤경호)의 정보를 제공했고, 두 사람은 함께 그가 이동한 곳으로 향했다. 한여진은 강진섭을 제압했고 그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그는 박무성의 집에 있던 귀중품을 금은방에 팔았었다. 황시목은 용의자를 자신의 사무실로 데려갔다.

강진섭은 “내가 갔을 땐 이미 죽어 있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때 이창준(유재명)은 서동재에게 “박무성이 죽었다”고 말했고, 서동재는 “축하드린다. 강도 살인이면 더할 나위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창준은 “사체를 발견한 것도 범인을 검거한 것도 황시목이다. 둘이 내통했다”면서 “죽은 자는 말이 없다. 핵심 요건은 사라졌고. 황시목도 배팅은 못할 것”이라고 했지만 서동재는 “아주 독사 같은 놈이다. 이 건을 빌미로 파고들게 뻔하다”고 이야기했다.

황시목은 박무성의 집 앞에 있는 자동차의 블랙박스를 확인했다. 황시목은 공판 검사로 나설 영은수(신혜선)에게 블랙박스를 보여줬다. 강진섭은 집 안에 있는 누군가 문을 열어줘서 박무성의 집에 들어갔고, 창문으로 박무성으로 보이는 이가 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영은수는 “용의자가 범인 맞다”고 말했고, 황시목 역시 이에 동의하는 모습이었다. 그렇지만 황시목은 계속해서 억울해 했던 강진섭의 태도에 의아함을 느꼈다.

황시목은 영은수에게 블랙박스 USB를 건넸다. 이를 본 서동재는 “큰 건으로 만들어야지”라면서 UBS를 가져갔다. 2개월 뒤 공판에서 서동재는 증거물품인 UBS를 영은수에게 건넸다. 공판은 극적으로 흘러갔고 서동재는 영은수에게 엄지를 치켜세웠다. 강진섭은 징역 22년을 선고받았다.

황시목은 재판이 끝난 뒤 이창준을 찾아갔다. 앞서 박무성이 “생매장 시킬 수도 있다”고 협박했던 인물은 이창준이었다. 두 사람은 치열하게 대립했다.

한여진은 박무성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동네에 개가 죽었다는 신고를 받고 다시 그곳으로 향했다. 거기서 박무성의 집에 낯선 이가 침입한 흔적을 발견하고 국과수에 이를 맡겼다.

강진섭은 “내 죽음으로 억울함을 호소한다”면서 울분을 토했고, 교도소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