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 엄효섭 시체 발견 ‘차분+냉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조승우가 강렬한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10일 첫 방송된 tvN ‘비밀의 숲’은 뇌수술 이후 감정을 느끼지 못하고 괴로워하는 황시목(조승우)의 모습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날 황시목이 향한 곳은 박무성(엄효섭)의 집. 황시목은 박무성의 모친과 함께 그의 집으로 향했다. 그는 빚 때문에 빚쟁이들에게 압박을 당하고 있었다.

박무성의 집 문은 열려져 있었다. 박무성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황시목은 그의 모친을 밖에 둔 채 집 안을 뒤졌다. 그는 박무성이 죽은 걸 확인했다.

앞서 검사 스폰서였던 박무성은 황시목을 찾아가 “나 절대 혼자 안 죽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던 상황. 황시목은 차분하고 냉정하게 상황을 살핀 뒤 경찰에 신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