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니엘, 예능 고생길… 험난한 여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캡처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캡처 / 사진제공=SBS

그룹 틴탑의 니엘이 ‘주먹쥐고 뱃고동’ 전남 진도편에서 ‘연포탕 삼총사’를 결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 전남 진도 편에 출연한 니엘은 육중완, 신원호와 함께 ‘연포탕 삼총사’를 결성해 연포탕의 주재료인 닭을 찾아 떠났다.

이 날 방송에는 니엘이 육중완, 신원호와 함께 ‘연포탕 삼총사’를 결성해 연포탕의 주재료인 닭과 두부를 찾아 떠나는 여정이 그려졌다. ‘연포탕 삼총사’는 옆 동네 닭 주인 경인씨를 찾아 차를 타고 두 시간 반을 이동하며 먼 여정에 걱정을 표했으며 막힌 길에 부딪히고 차 범퍼가 나가는 등 시작부터 평탄치 않은 여정을 맞이했다.

긴 여정 끝에 경인씨를 만나게 된 세 사람은 닭을 얻기 위해서는 돌문어와 물물교환 해야 한다는 미션을 받아 또 한 차례 난관에 부딪혔다. 니엘은 돌문어를 잡을 수 있는 어선에 오르기 위해 조잡댄스를 선보여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으며 어선에 오른 ‘연포탕 삼총사’의 돌문어를 잡는 과정이 그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