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비밀의 숲’ 활력 담당… 계속 배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두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두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우 배두나가 ‘비밀의 숲’ 활력소를 자처했다.

10일 네이버 V 라이브에서는 tvN ‘비밀의 숲’ 출연진과의 드라마 토크가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MC를 맡은 박경림은 배두나가 ‘비밀의 숲’ 촬영장의 활력소라고 전했다. 배두나를 비롯한 출연진 모두가 이를 인정했다.

배두나는 “저는 극 중 경찰이다. 현장에서 발로 뛰며 범인을 잡는 역할이라 아무래도 활력이 넘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배가 고프다”고도 말했다. 이를 듣던 조승우는 “주머니에서 김밥이 나올 때도 있었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