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상욱, “지드래곤 ‘선팔’, 자랑하고 싶어 죽을 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시인 하상욱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영플라자 하늘정원에서 열린 ‘한경텐아시아·엔제리너스 루프탑 스페셜티 콘서트’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시인 하상욱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영플라자 하늘정원에서 열린 ‘한경텐아시아·엔제리너스 루프탑 스페셜티 콘서트’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시인 하상욱이 지드래곤이 자신을 선팔로우 했던 일에 대해 밝혔다.

하상욱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 7층 하늘정원에서 열린 ‘한경텐아시아·루프탑 스페셜티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여해 관객들과 가까이서 호흡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밴드 소란도 게스트로 참여했다.

‘SNS 시인’으로 잘 알려진 그답게, 하상욱은 SNS에 대한 자신의 생각들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여러 번 웃음을 안겼다. 하상욱은 “지드래곤이 저 먼저 선팔했다. 지드래곤 새 노래 좋더라. 지나가는 얘기다”라고 말한 다음 “자랑하고 싶어 죽을 뻔 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못친소 페스티벌’에 “‘유느님’이랑 사진 찍고 싶어서 출연했다”는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유느님’은 SNS의 황금 열쇠다. 팔로우 수가 두세 배씩 오른다”며 웃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