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으로 만난 진짜 박성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맨투맨' 박성웅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맨투맨’ 박성웅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박성웅이 ‘맨투맨’에서 미처 몰랐던 그의 ‘진가’를 입증했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된 미스터리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코믹, 멜로, 스파이, 첩보, 액션 등의 복합장르 드라마. 극에서 박성웅은 도도하고 까칠한 톱스타 ‘여운광’역을 맡아, 자칫 밉상으로 보일 수 있는 캐릭터에 인간미와 유쾌함을 더해 더욱 매력적인 인물을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박성웅은 ‘맨투맨’을 통해 치명적인 매력의 톱스타 캐릭터로 완벽 변신을 하며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탁월한 완급조절 열연을 선보였다. 또, 로맨스 보다 설레는 브로맨스로 시선을 집중시킨데 이어, 촬영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을 펼쳤다.

◆ 치명적인 매력의 톱스타 캐릭터 완벽 변신

박성웅은 까칠하면서도 속마음은 따뜻한 반전 매력을 지닌 캐릭터로 완벽 변신했다.

박성웅은 극 초반 카메라 앞에선 당당하고 품격 있는 프로 배우지만, 카메라 뒤에선 시종일관 심술을 부리고 까탈을 일삼는 안하무인 톱스타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이어, 고스트 요원 박해진(김설우)과 의도치 않게 의형제를 맺게 된 이후 목각상 작전에 합류하면서 본격적인 활약을 펼쳤다. 특히, 액션배우의 면모로 연정훈(모승재 역) 사단에게 납치된 김민정(차도하)을 구해내는가 하면, 두 번째 목각상을 되찾는데 필요한 500만 불을 쾌척하며 의리의 히어로 거듭났다.

이처럼, 박성웅은 치명적인 매력의 캐릭터로 하드캐리하며 다시 한 번 인생캐릭터를 경신했다.

◆ 코믹과 진지함 넘나드는 탁월한 완급조절 열연

박성웅은 변화무쌍한 감정연기로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들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박성웅은 중 2병 톱스타답게 특유의 능청스러운 말투에 뻔뻔하고 허세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시크한 눈빛과 중저음의 목소리로 사랑의 상처가 있는 상남자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삶의 희로애락을 뻔하지 않은 표정으로 빈틈없이 소화하며 노련한 연기 내공을 발휘했다.

박성웅은 극의 긴장과 이완 사이 탁월한 완급 조절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 ‘박성웅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 로맨스보다 설레는 브로맨스로 시선집중

박성웅은 박해진과 로맨스보다 더 설레는 브로맨스로 화제를 모았다.

박성웅은 극 중 보디가드로 등장한 박해진에 서서히 마음을 열고 ‘김가드’라는 애칭을 붙여주며 좌충우돌 남남케미를 꽃피웠다. 이어, 무한 신뢰를 받던 박해진이 갑자기 경호원을 그만두겠다 하자 서운함을 표하는가 하면, 고스트 요원이라는 정체를 알고 합동 작전을 펼쳤다. 또, 국정원 요원의 배신으로 다친 박해진을 진심으로 걱정하며 빌려준 공작금 500만 불을 포기하고 박해진을 택해 진한 감동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박해진과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자랑하며 브로맨스 끝판왕으로 떠올랐다.

◆ 비하인드에서 돋보인 분위기 메이커 활약상

박성웅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등극했다.

박성웅의 실제인지 연기인지 모를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연기에 한껏 몰입해 ‘여운광’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한 것. 또, 이시언(지대표 역)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과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깨알 같은 설정의 인증샷을 남겼다. 특히, 현실에서도 박해진, 김민정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는 모습으로 흐뭇함을 불러일으켰다.

박성웅은 친근한 매력으로 촬영 틈틈이 동료 배우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내며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맨투맨’은 10일 오후 11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