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너무’ 엄정화X장희진X강태오, 판도라의 상자 열릴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 강태오, 장희진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 강태오, 장희진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당신은 너무합니다’ 판도라의 상자는 열릴까.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가 10일 방송에서 엄정화와 장희진 사이를 돌이킬 수 없도록 만든 둘 사이의 아킬레스 건을 정면으로 다룬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랑의 도피를 결심한 경수(강태오)를 상대로 지나(엄정화)가 어떻게든 이를 막아서기 위해 애를 쓰는 전개가 펼쳐지며, 지나와 해당(장희진) 사이의 악연의 실체 또한 경수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지나의 손이 미치지 않는 먼 곳으로 떠나 둘 만의 생활을 이어갈 것을 결심했던 해당과 지나의 계획은, 방송 말미 등장한 지나의 다급한 움직임으로 실행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 예감됐던 상황.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 지나는 경수의 앞을 막아서며 두 사람이 결코 이어질 수 없는 이유를 제 입으로 실토하는 것으로 둘의 사랑의 도피 계획에 강력한 브레이크를 걸게 된다.

해당과 경수가 결코 이어질 수 없는 관계임을 알면서도 딸의 행복을 위해 사랑의 도피를 권유했던 자상하고 따뜻한 아버지 강식(강남길)과 달리, 어떻게든 이를 막기 위해 판도라의 상자를 스스로 열고 마는 지나의 선택은 극과 극 행보로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

활짝 열려버린 판도라의 상자와, 그로 인한 해당과 경수 사이의 단단했던 사랑에 드리워진 어두운 그림자는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갈등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박성환(전광렬)과의 혼인신고 이후 아들 경수를 재벌가 후계자로 만드는 것을 인생 목표로 삼은 지나가 재벌가 구성원들과 치열한 갈등을 빚어가는 전개 또한 이어지며 풍성한 스토리를 만들어가게 된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내는 드라마로, ‘금 나와라 뚝딱’, ‘여자를 울려’ 등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력을 자랑해 온 하청옥 작가와, ‘욕망의 불꽃’,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 등 MBC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써온 백호민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엄정화, 장희진, 강태오, 전광렬, 정겨운, 손태영, 조성현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일요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