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정만식, 뺑소니로 중태‥간첩으로 오인 당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맨투맨’ 연정훈이 비리 테이프를 모두 태웠고, 정만식은 간첩으로 오인을 샀다.

9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맨투맨’에서는 뺑소니 사고 당한 이동현(정만식)이 간첩으로 오인을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는 모승재(연정훈)는 국정원장에게 “고스트 요원을 하던 과거 젊은 시절 불법행위 기록들을 모두 태워버리는 거냐”고 물었다. 그는 “과거의 허물은 덮어둬야죠 역사가 기억하지 못하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며 비리 테이프를태웠다.

이어 모승재는 “K란 놈은 어떻게 하실 겁니까”고 묻자, 그는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인물은 제거해야죠”라고 암시했다.

이동현은 뺑소니 사고를 당했고, 단순 뺑소니가 아닌 간첩단의 소행으로 간첩혐의로 뒤집어 씌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