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비와이 “영화 ‘박열’, 청춘들이 봐야 할 영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V라이브 / 사진=방송 캡처

V라이브 / 사진=방송 캡처

래퍼 비와이가 영화 ‘박열’의 첫 관객이 된 소감을 전했다.

9일 V라이브에는 영화 ‘박열’의 주역들이 출연했다. 이제훈·최희서·권율이 이준익 감독과 비와이를 만났다. 비와이는 이준익 감독과 함께 극의 뮤직비디오 작업을 진행했다.

이날 이준익 감독은 “비와이가 직접 랩을 썼다. 영화를 보지 않고는 할 수 없었다. 영화 편집본을 가장 처음 본 관객이다”라고 말했다.

비와이는 첫 관객이 된 것에 대해 “청년들에게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다. 흔들리는 청춘들이 많다. 본인이 가지는 신념과 방향성을 깨닫고 움직이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비와이는 실시간으로 하트 3만개를 돌파한 기념으로 곡의 일부를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다. 오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