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시은, 박민영 어린 시절 호연 뒤 숨은 노력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7일의 왕비' 박시은 /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7일의 왕비’ 박시은 /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7일의 왕비’에 출연하는 아역 박시은의 호연 뒤엔 숨은 노력이 있었다.

박시은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는 9일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 출연 중인 박시은의 노력을 전했다. 박시은은 극중 단경왕후가 되는 신채경(박민영)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고 있다.

신채경을 소화하기 위해 사투리 레슨을 받은 것은 기본이며, 역사 공부에도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은은 “기본적인 역사 지식도 알아야 하고 생활 모습 또한 그 시대에 맞게 연기해야 하기에,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많은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또한 ‘7일의 왕비’에 캐스팅 되자마자 혹시 모를 승마신에 대비해 승마 연습도 진행했다. 아쉽게도 극중 말을 타는 장면이 없어서 갈고닦은 실력을 뽐내진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작품을 준비한 모습만으로도 박수 받기 충분하다.

한편, 박시은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시그널’ ‘굿와이프’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