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승재, 작아진 아빠에 눈물샘 폭발 “아빠 커져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승재가 눈물범벅이 됐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익숙한 것들과 결별하기’라는 부제로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이중 승재는 아빠 고지용과 남다른 하루를 보낼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평소와 달리 눈물바다가 된 승재의 모습이 포착돼 그 연유에 관심이 쏠린다.

공개된 사진 속 승재는 아빠 고지용을 닮은 피규어를 바라보고 서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울고 있는 승재의 모습. 피규어를 잡고 울고 있는 승재의 모습은 승재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승재는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아빠 고지용이 작아진 것. 사실 이것은 육아사춘기에 접어든 승재의 행동개선을 위해 아빠가 준비한 역할놀이였다.

작아진 아빠를 마주한 승재는 잠시 의아해하더니 금방 눈물샘이 터졌다고. ‘큰’ 아빠가 보고 싶은 승재는 “아빠 커져라”라며 귀여운 마술을 부리고, 노래를 불러달라는 아빠의 말에 노래를 부르는 등 으뜸 효자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작아진 아빠와 외출을 하려던 승재는 피규어를 떨어뜨려 팔이 부러지는 비상사태에 다시 한 번 눈물바다가 되었다. 외출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한 승재는 작아진 아빠와의 나들이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까. 웃음과 감동이 함께하는 승재의 하루는 이날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슈돌’을 통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