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남재현, ‘최고의 1분’ 주인공…시청률 8.5% 기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문제 사위 어벤져스 5인방의 입담은 강력했다. ‘백년손님’이 목요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탈환한 것.

9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4주년 특집 시청률은 전국기준 6,9% (수도권 기준 평균 7.5%, 최고 8.5%)로 목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1부는 5.7%, 2부 ‘전설의 조동아리’는 5.3%를, MBC ‘하하랜드’는 1.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 날 ‘백년손님’은 강제소환 4주년 특집으로 문제 사위 어벤져스 – 손준호, 남재현, 이만기, 이철민, 변기수 등 반가운 얼굴들이 스튜디오에 총출동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처가살이에 얽힌 각종 기록부터 비하인드 에피소드, 처가 근황 등을 5인 5색 입담으로 풀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후포리 처가 살이로 ‘국민 사위’ 별명을 얻은 남재현과 ‘이스방’ 이만기는 “요즘 ‘백년손님’ 사위들은 너무 편하게 처가살이한다. 처가살이를 말로 때운다”고 비난하며 ‘선배 사위’ 자부심을 드러낸데 이어 만담 콤비처럼 수다를 떠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과거 정계 도전으로 ‘백년손님’에서 하차한 바 있는 이만기는 이 날 스튜디오에서 ‘기호 2번 김해을’ 이라는 금기어 등장에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앞으로 다시는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불출마 선언’을 해 관심을 모았다.

MC 김원희는 뒤이어 남재현에게 “말이 나온 김에 남서방님도 정계 제의를 받은 적 없냐”고 물었다. 이에 남재현은 “제의는 좀 들어온다. 하지만 갚아야 할 빚이 있어 유보 중이다. 빚이 더 늘어났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고, 남재현의 고백은 이 날 최고 시청률 8.5%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날 ‘문제 사위 어벤져스’의 토크를 통해 ‘백년손님’이 강제 처가 살이로 포맷을 바꿔 4주년을 맞기까지 수많은 ‘문제 사위’들의 노력이 있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남재현이 후포리 처가에서 처가살이를 한 시간은 총 3912시간, 후포리를 오간 거리를 환산하며 지구를 두바퀴 반 돌고도 남는 거리였다.

‘인간 쟁기’로 4290평의 밭을 갈았던 이만기와 장인어른과 동침(?)을 하며 가까워지려 노력한 변기수, 서먹한 장인장모와 대화에 애를 먹은 손준호까지 이들은 지난 처가살이의 추억과 공감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백년손님’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