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이현정, 시월드 오픈…’봇말려’ 박진호에 폭풍 잔소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콘' / 사진제공=KBS

‘개콘’ /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이현정이 시월드를 오픈한다.

900회 특집 이후 변화의 시동을 걸고 있는 KBS2 ‘개그콘서트’ 의 인기 코너 ‘봇말려’에 이현정이 홍현호의 엄마로 등장한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인다. 이현정은 홍현호에 죽고 못 사는 아들바보로 출격해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할 예정. 이 가운데 이현정이 ‘진호봇’ 박진호를 향해 막장 드라마 속 시어머니로 빙의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현정-홍현호-박진호의 살벌한 삼자대면 현장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현정은 홍현호를 향해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반면 박진호에게는 살벌하다 못해 냉기가 가득한 눈빛을 내뿜고 있는 모습. 더욱이 주인 홍현호는 그 사이에서 어쩔 줄 몰라 하고, 로봇 박진호는 고무장갑을 낀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이는 마치 막장 드라마 속 ‘마마보이’ 남편과 ‘시월드’에 괴로운 며느리를 연상케 해 폭소를 자아낸다.

지난 7일 진행된 공개 녹화에서 홍현호의 엄마로 이현정이 출격하자 관객석에서는 이목이 집중됐다. 특히 이현정은 박진호에게 막장 드라마 속 시어머니 못지 않은 잔소리 폭격을 퍼부었다. 이현정은 박진호를 마치 며느리처럼 대하며 극한의 ‘시월드’를 오픈해 폭소를 터트렸다. 더욱이 박진호는 “나 이렇게는 못 살아”라며 고무장갑을 내동댕이쳐 본격 막장 드라마의 시작을 알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막장 드라마 속 시어머니에 빙의한 이현정과 박진호의 신경전에 궁금증이 증폭되는 한편, 극한의 ‘시월드’를 오픈한 이현정의 활약에 기대가 수직 상승된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오는 11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