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윤시윤 “체념 후 떠난 여행에서 길거리 캐스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시윤이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8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오디션을 다 봐도 오라는 곳도 없고, 주위에서도 ‘끼도 없고 외모도 별로니까 포기해라’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군대 가기 전 체념할 겸 경포대에 여행을 떠났다”며 “거기서 길거리 캐스팅을 당한 것”이라고 배우가 된 배경을 밝혔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3’에는 윤시윤 외에도 차태현·김민재·이덕화 등이 출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