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매일 더 달콤해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 남지현이 달콤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한층 더 가까워진 노지욱(지창욱)과 은봉희(남지현)의 모습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은 시시각각 변하는 정현수(동하)의 눈빛으로 시작됐다. 현수는 지욱, 봉희 등과의 저녁식사에서 시종 선한 눈빛과 미소로 일관했다. 현수는 지욱과 지은혁(최태준)의 도발에도 흔들림이 없었다. 하지만 앞서 고찬호(진주형)를 협박하는 날카로운 눈빛이 오버랩돼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아울러 현수의 정체를 의심하는 지욱과 봉희, 은혁으로 인해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지욱과 은혁의 대립도 그려졌다. 차유정(나라)을 사이에 두고 견제하는 것이 아니라, 이번엔 일로 부딪혔다. 의뢰인의 요청으로 실제 살인자인 아들을 숨기기로 한 은혁과 이를 알아차리고 옳지 않다고 주장하는 지욱이 팽팽하게 맞섰다. 봉희 역시 이 사건에 집중했고, 사건을 둘러싸고 다르게 접근하는 세 사람의 모습은 극에 재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지욱과 봉희의 달콤한 연애가 눈길을 끌었다. 둘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숨기지 않고 마음껏 표현했다. 지욱은 봉희에게 “24시간 내 옆에 있어달라”고 요청하는가 하면, 봉희가 사준 불면증 차를 두고 “쓰지만 네가 사줬으니까 매일 마신다”고 달콤한 고백을 이어갔다.

지욱은 내내 봉희를 사랑스럽게 바라봤다. 두 사람의 스킨십도 자연스러웠다. 여느 연인처럼 설레는 장면을 만들어냈다.

극 말미 지욱은 친모를 찾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후 봉희에게 조심스럽게 가족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어렸을 때 화재 사고로 부모님을 잃었다고 고백, 친모의 친구 홍복자(남기애)가 엄마처럼 길러줬다는 이야기였다. 그리고 변영희(이덕희)는 복자의 남편으로, 지욱을 아버지처럼 돌봤다. 봉희는 “나도 아빠가 둘이다. 다음에 이야기를 해주겠다”고 화답했다.

지욱과 봉희는 속내를 털어놓으며 한층 가까워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